2017년 사교육비 총액 18조6000억원…3.1% 증가

- 초등학생 사교육비 8조1000억원으로 가장 빠르게 증가
- 예체능 및 취미ㆍ교양 관련 사교육비 4400억원 증가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2017년 우리나라 초ㆍ중ㆍ고교 사교육비 총액이 약 18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620억원(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급별로는 초등학생이 8조1000억원으로 4.9% 증가했으며, 중학생 4조8000억원으로 0.2%, 고등학생 5조7000억원으로 3.2% 늘어났다.

15일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하는 ‘2017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초ㆍ중ㆍ고 1484개교 학부모 4만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을 분석한 것이다.


교과별 사교육비 총액은 13조6000억원으로 전년보다 800억원 증가했고, 영어는 5조4000억원, 수학 5조4000억원, 국어 1조3000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예체능 및 취미교양 등은 5조원으로 전년 대비 4400억원(9.9%) 증가했다. 체육은 2조원으로 전년대비 13.9%, 음악은 1조7000억원으로 전년대비 2.5%, 미술은 8000억원으로 전년대비 7.3% 각각 늘어났다.

사교육비 총액이 확대된 것은 이 처럼 예술ㆍ체육에 대한 관심 증대로 인한 예체능 및 취미ㆍ교양 사교육비의 증가, 취미ㆍ교양ㆍ재능개발 및 보육 등 사교육 목적의 다양화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7만1000원으로 전년대비 1만5000원(5.9%) 증가했다. 학교급별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초등학생의 경우 25만3000원으로 전년보다 1만2000원(4.8%) 증가했으며, 중학생은 29만1000원으로 전년 대비 1만6000원(5.7%), 고등학생은 28만4000원으로 전년 대비 2만2000원(8.4%) 각각 늘어났다.

사교육 참여율은 70.5%로 초등학생은 참여율이 82.3%로 가장 높았고, 중학생 66.4%, 고등학생 55.0% 순으로 나타났다. 또 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6.1시간으로 전년 대비 0.1시간 증가했다.

가구 소득수준별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의 경우 평균 소득 700만원 이상 가구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45만5000원이었으나, 200만원 미만 가구는 9만3000원으로 4.9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수준별 사교육 참여율도 월평균 소득 700만원 이상 가구는 83.6%였으나, 200만원 미만 가구는 43.1%에 그쳤다.

시ㆍ도별 월평균 사교육비는 서울(39만원), 대구(30만원), 경기(28만6000원) 순으로 높았으며, 전남(15만7000원)이 가장 낮았다. 또 시ㆍ도별 사교육 참여율도 서울(76.7%), 세종(74.0%), 대구(73.6%) 순으로 높았으며, 전남(56.2%)이 가장 낮았다.

교육부는 사교육비 문제의 근본 대책은 ‘공교육 정상화’에 있다는 원칙으로 이번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공교육 혁신을 위한 초ㆍ중등분야의 혁신 과제를 종합적으로 돌아보고, 적극적으로 보완해 사교육 경감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예ㆍ체능 및 취미ㆍ교양 중심의 사교육비 증가와 초등 돌봄 수요의 증가에 대응해 학교와 지역 사회가 함께하는 예술ㆍ체육 교육과 함께 온종일 돌봄체계를 구축하는 등 취약 계층 지원 강화를 통한 교육의 희망사다리를 복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