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80조원 투자”…SK ‘딥 체인지’ 가속화

반도체·소재·차세대ICT 분야등
2만 8000명 고용 창출 효과 기대

SK그룹이 향후 3년간 80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2만8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딥 체인지’ 가속화에 나선다.

최태원 SK 회장은 이같은 발표를 통해 투자ㆍ고용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 온 정부에 통 큰 화답을 하는 동시에, 그룹으로서도 중단기 투자계획을 공식화하며 핵심 신사업 중심으로 역량을 집중하는 동력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SK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최태원 SK 회장(오른쪽)이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회장이 전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밝힌 투자금 80조원 중 27조5000억원이 올해 투자 계획으로 분류됐다. 이는 지난해 투자금액 17조원보다 44%나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다. 이는 또 지난해 거둬들인 순이익의 2배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적으로는 반도체ㆍ소재 부문에 49조원, 에너지 신산업에 13조원, 차세대 ICT 기술에 11조원, 미래 모빌리티 부문에 5조원, 헬스케어 부문에 2조원 등 5대 신산업분야를 중심으로 80조원이 배분될 예정이다.

반도체 기술ㆍ설비투자, 반도체 핵심소재, 5G 인프라, ICT 비즈니스 생태계, 친환경ㆍ신재생 발전, 지능형 전력시스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 카, 전기차 배터리, 합성신약, 백신, 전문의약품 등이 주요 투자 분야가 될 전망이다.

신규 채용도 3년간 2만8000명, 연평균 9000명 이상으로 예년 채용수준보다 10% 가량 늘어난다. 2018년도에는 8500명을 신규 채용하고 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구체적인 내용도 나왔다.

SK는 또 협력사와 사회적 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창업ㆍ벤처 기업을 위한 생태계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에 동반성장펀드에 800억원을 추가 투입해 그 규모를 6200억원으로 확대하고, 올해 6월에 협력사 교육 등을 위한 동반성장센터를 설립한다.

또 ‘청년비상’ 등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5Gㆍ사물인터넷을 활용한 ICT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도 추진한다.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며 민간 최초로 11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전용 펀드도 조성할 계획이다.

최 회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민경제 선순환에 기여하는 것은 기업 본연의 역할”이라며 “SK그룹은 계열사 일자리뿐만 아니라 사회적 기업 창업생태계를 구축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이같은 시도는 아직 걸음마 단계라 생각보다 속도가 나지 않고 있지만, 지속적 지원을 통해 조만간 걷고 뛸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세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