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1000원 원두커피’…27개월 누적판매 1억잔

원두 개발·고급 머신…가성비 좋아 입소문
‘카페25’점포 올 1만300곳으로 늘릴 계획

‘가성비’의 승리다. 1000원짜리 GS25 편의점 원두커피가 여느 전문점 커피 부럽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GS리테일은 GS25의 원두커피 ‘카페25’가 2015년 12월 출시 후 지난달까지 27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억잔(1억20만잔)을 넘어섰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1분에 85잔이 판매된 것으로, 분당 판매 수량은 갈수록 늘고 있다. 입소문을 타고 있다는 뜻이다. 연도별 판매 수량을 살펴보면 2016년 2300만잔으로 1분에 44잔이 판매됐고 2017년에는 6400만잔으로 1분에 122잔이 판매됐다. 올해 1~2월에는 하루 평균 23만잔을 판매해 1분에 160잔, 1초에 2.7잔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뜨거운 아메리카노 51%, 아이스아메리카노 17%, 아메리카노 큰컵(15%), 아이스아메리카노 큰컵(7%) 순으로 아메리카노 인기가 높았다. 카페라떼, 아이스카페라떼, 카페모카, 아이스코코넛라떼, 아포카토가 뒤를 이었다. 카페25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30대 남성 고객(24%)과 30대 여성 고객(23%)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주머니가 가벼워진 직장인들이 이제는 커피 한잔도 실속 소비를 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40대(남자 18%, 여자 17%)와 20대(남자 7%, 여자 5%)가 각각 뒤를 이었다.

GS25는 고품질 원두커피를 알뜰한 가격에 제공하기 위해 바리스타 협회와 파트너사인 동서식품과 손잡고 스페셜티급 블렌딩 원두를 개발했다. 또 세계 최고 커피 머신 업체로 이름 높은 유라사와 손잡고 1대에 1300여만원에 달하는 머신을 들여왔다.

론칭 후 카페25 인기가 높아지면서 판매 점포가 최초 1000곳에서 지금은 8500곳까지 늘었다. GS25는 올해 카페25 판매점을 1만300점까지 늘려 보다 많은 고객들이 카페25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차현민 GS리테일 카페25 MD는 “고가 장비와 최고 품질 원두를 사용해 자신감도 있었지만 혹시라도 고객들이 외면하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도 있었다”며 “베스트상품인 아메리카노에만 안주하지 않고 가성비 좋은 다양한 메뉴를 선보여 고객에게 새로움을 선사한 것도 카페25의 인기 상승세 비결로 보인다”고 했다.

이혜미 기자/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