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건조기 돌풍…더 바빠진 창원공장

-일부 유통가 물량 부족 현상도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미세 먼지 영향 등으로 건조기 수요가 늘어나면서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전자 건조기 생산라인이 더 바빠졌다.

LG전자는 “최근 한 달 동안 창원공장에서 생산한 국내용 건조기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건조 성능은 높이면서 전기료는 더 낮춘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트롬 건조기’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덕분이다. 

[사진제공=LG전자]

일부 유통가에서는 구매자가 몰리며 물량 부족 현상도 나타났다.

사진은 LG전자 직원이 15일 경남 창원의 건조기 생산라인에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트롬 건조기’를 생산하고 있는 모습.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