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 사우디 공항 최고급 라운지서 고객 맞이

- 1만달러 넘는 회원권 고객만 이용…연평균 13만 명 찾아
- 작년 8월 사우디에 ‘LG 시그니처’ 출시…빠른 설치, 수리 등 차별화된 전담 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LG전자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최고급 공항 라운지에 ‘LG SIGNATURE(LG 시그니처)’를 전시해 공항 이용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LG전자는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 위치한 킹압둘아지즈국제공항 내 최고급(GVIP) 라운지에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가습공기청정기 등 ‘LG 시그니처’ 제품을 전시해 프리미엄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이 라운지는 1만 달러가 넘는 라운지 회원권을 보유한 고객만이 이용할 수 있으며 연평균 이용객은 약 13만명이다. 킹압둘아지즈국제공항은 비즈니스, 이슬람 성지 순례 등으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가장 붐비는 공항 가운데 하나다.

LG전자는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 위치한 킹압둘아지즈국제공항 내 최고급 라운지에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가습공기청정기 등 ‘LG 시그니처’ 제품을 전시하고 있다. [제공=LG전자]
LG전자는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 위치한 킹압둘아지즈국제공항 내 최고급 라운지에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가습공기청정기 등 ‘LG 시그니처’ 제품을 전시하고 있다. [제공=LG전자]

LG전자는 작년 8월 사우디아라비아에 ‘LG 시그니처’를 출시했다. 구매 고객에게는 ▷구매 후 24시간 내 제품 설치 ▷서비스 요청 후 24시간 내 ‘LG 시그니처’ 전담 수리기사 방문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동 지역에서는 일반적으로 가전제품 구매 후 2~3일 뒤에 제품 설치가 가능하다.

LG전자는 작년부터 이란,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등 중동 주요 국가에 초(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출시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2016년 ‘LG 시그니처’를 처음 선보인 후 최근까지 세계 40여 국가에 소개했다.

차국환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부사장)는 “중동의 프리미엄 고객들이 ‘LG 시그니처’의 압도적인 성능과 정제된 디자인을 체험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마케팅을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