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계열 美전선회사 SPSX, 동유럽 세르비아에 전선 공장 기공

- 구자열 LS그룹 회장, 세르비아 대통령 등 참석
- 올해말까지 42개 권선 생산라인 확보하고, 내년부터 본격 제품 양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LS그룹이 미국 내 계열사인 전선회사 SPSX(슈페리어 에식스)가 유럽 권선 시장 공략을 위해 세르비아에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SPSX는 매출 기준 권선 세계 1위, 통신선 북미 4위 업체로 미국, 중국, 독일, 이탈리아 등 3대륙 10여개국에 진출해 있다. 

14일 구자열 LS그룹 회장(오른쪽 첫번째)이 SPSX의 권선 생산법인을 설립할 세르비아 즈레냐닌시 청사 건물에서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왼쪽 첫번째)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제공=LS그룹]

15일 LS그룹에 따르면 SPSX는 세르비아 즈레냐닌(Zrenjanin)시에 1850만 유로(한화 약 250억원)를 우선 투자, 토지 4만㎡, 건물 1만4000㎡ 규모의 권선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올해 말까지 약 1만2000톤 Capa(생산능력)의 42개 권선 생산라인을 확보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향후 추가 투자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14일(현지시간) 즈레냐닌 시에서 알렉산더르 부치치(Aleksandar Vučić) 세르비아 대통령, 구자열 LS그룹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SPSX 경영진과 젠더 코 미치(Čedomir Janjić) 즈레냐닌 시장 등 양국의 정재계 주요 인사 및 시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이 진행됐다.

알렉산더르 부치치 대통령은 축사에서 “이번에 LS그룹이 세르비아에 투자해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세르비아는 앞으로도 해외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전폭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4일 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 첫번째)이 세르비아 즈레냐닌시에서 개최된 SPSX 권선 생산법인 기공식에서 주춧돌 놓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제공=LS그룹]

구자열 회장은 환영사에서 “최근 SPSX가 양호한 실적을 이어가면서 추가 성장 전략의 일환으로 유럽의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동유럽에 생산기지를 건설하게 됐다”며 “이번 LS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세르비아가 동유럽 권선 산업의 핵심 생산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PSX의 세르비아 생산법인 설립은 올초부터 구자열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해외사업 강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구 회장은 올해 초 신년사에서 “해외사업 수준을 지금보다 한층 업그레이드시켜 세계 1등과 경쟁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나아가는 초석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해외 기업과의 과감한 파트너십과 해외 투자 등을 주문한 바 있다.

이와 함께 LS전선이 지난해 폴란드에 전기차 부품(고전압 하네스) 생산 법인, 프랑스에 판매 법인 등을 설립하고, LS산전은 일본에 에너지저장장치와 연계한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하는 등 계열사의 해외진출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