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검찰 출두·귀갓길 지지자들 없었던 이유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를 앞두고 논현동 사저와 검찰 청사 주변에 지지자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이재오 전 의원이 15일 말문을 열었다.

친이계 좌장격인 이재오 전 의원은 15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지자들이 다 어디 갔나’는 앵커의 질문에 “본인께서 ‘조용하게 가겠다’는 입장이셨다”며 “굳이 지지자들을 많이 동원하거나 이렇게 할 필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현직에 있다가 잡혀가는 게 아니고 이미 대통령 한 지가 5~6년 지나지 않았느냐. 5~6년 지났는데 지지자들을 아침부터 나오라고 하기가 좀 그랬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15일 오전 서울 논현동의 이 전 대통령 자택 앞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이 전 대통령에게 ‘정치보복’을 ‘민주주의 파괴’수준으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은 “일련의 과정들을 쭉 지켜보면서 정말 이건 민주정권이 아니라 이명박을 잡아가기 위한 정권, 이게 나라의 근간을 흔드는 아주 위험한 정권이라는 생각들을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또 “일단 ‘저 사람을 잡아가야 되겠다’는 표적을 세워놓고 표적에 대한 모든 기획을 해서 결국 그 사람을 잡아가는 것, 이게 표적 수사고 보복수사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변호사 못 구할 정도로 지금 형편이 어렵다’는 김효재 전 정무수석의 발언에 대해 이 전 의원은 “유명 로펌 회사와 교섭을 했는데 안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유명 로펌은 변호사비가 많지 않으냐. 시간당 따지고 그러니까 (변호사 비용이) 많으니까 그 돈을 감당할 수 있는 여력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진행 상황에 대해 그는 “진흙탕 싸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은 발부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전 의원은 “어쨌든 5년 동안 한 나라를 맡았는데 개인 비리 몇 개 갖고, 그것도 본인이 부인하는 비리로 영장까지 취하면 진짜 정권도 아니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