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상품 세계화 시대…GS리테일 ‘유어스’, 대만서 완판 행진

- 현재 5개국에서 100여종 상품 판매 중
- 향후 10개국 이상 수출시장 확대 계획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GS리테일의 자사브랜드(PB) ‘유어스’ 상품이 대만 등에서 수출 물량 ‘완판’을 기록하며 K푸드 세계화에 기여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올해 벚꽃 시즌을 맞아 출시한 유어스벚꽃스파클링이 한국 출시와 동시에 대만 세븐일레븐 점포에 30만개가 수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유어스 눈꽃소다 6만개와 스티키몬스터 음료 15만개도 대만 세븐일레븐에 수출됐다. 이들 상품이 현지에서 큰 인기 속에 완판되면서 벚꽃스파클링 30만개 수출계약도 성사될 수 있었다. 

GS리테일의 자사브랜드(PB) ‘유어스’ 상품이 대만 세븐일레븐 매대에 진열돼 있다. [제공=GS리테일]

유어스 상품의 대만 수출은 GS리테일의 PB개발팀이 현지 시장조사 후 가격 경쟁력과 품질 우수성을 자신하면서 대만 세븐일레븐에 제안을 해 성사됐다. 생소한 상품으로 초기에는 인지도가 낮았으나, 고객들의 자발적인 SNS 홍보 등으로 인기를 모으기 시작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스티키몬스터, 눈꽃소다의 독특한 용기와 ‘한국 우수 상품’이란 소개문구 등도 관심을 끄는 데 일조했다.

또다른 PB상품 공화춘자장과 짬뽕은 해외업체를 통해 호주, 뉴질랜드 등에 연간 1억원 가량 수출되고 있다.

편의점 GS25가 진출한 베트남 외에 필리핀, 홍콩, 싱가폴에서도 유어스의 오모리김치찌개라면, 홍라면매운치즈볶음면, 신당동떡볶이스낵 등 100여개 상품이 판매되고 있다.

이같은 성과를 토대로 GS리테일은 올해 미국, 캐나다, 말레이시아 등 10여개국으로 수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 음료수, 스낵 외에도 아이스크림, 냉동식품, 가정간편식(HMR) 관련 상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유어스 상품 수출은 PB상품을 제조하는 중소협력사와 상생 측면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김종수 GS리테일 MD 가공식품부분장(상무)은 “유어스 상품이 외국 고객들에게도 큰 호응을 받고 있어 담당자로서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한국의 우수 상품을 더욱 많이 수출해 현지 고객들을 감동시키고,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통해 중소협력업체와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