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日 미용가전시장 도전장…카도와 JV 설립

- SK네트웍스, 첫 JV 진출 대상국으로 일본 정해
- JV, 올 4분기 헤어 드라이어, 내년엔 헤어 스타일링기 3종 출시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네트웍스가 일본 가전업체 카도(cado)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고 일본 미용 가전 시장을 공략한다고 15일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 14일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황일문 SK네트웍스 글로벌부문장, 노리유리 코가 카도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조인트벤처(JV) 설립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지분은 SK네트웍스가 49%, 카도가 51%를 보유한다.

[사진=지난 14일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황일문 SK네트웍스 글로벌부문장(오른쪽)과 노리유리 코가 카도 대표가 조인트벤처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

2012년 설립된 카도는 뛰어난 제품 기획력과 디자인 역량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가습기, 제습기 등을 제조 및 판매하는 기업이다. 국내에도 이미 진출했으며, 공기청정기 ‘AP-C700’의 경우 AHAM(미국 가전협회)에서 CADR(청정 공기 공급률) 기준 세계 최고 등급을 기록했다.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을 통해 SK네트웍스는 ▷최신 글로벌 트렌드가 반영된 프리미엄 미용가전 제품을 빠르게 개발해 ▷선진 시장인 일본에서 시장성을 검증하고 ▷시장성이 검증된 미용 가전 제품을 한국 및 글로벌 시장에 공급할 수 있는 빠른 실행력을 갖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SK네트웍스는 특히 미용가전 시장 규모 및 성숙도를 고려해 첫 JV 진출 대상국으로 일본을 정했다고 밝혔다.

2016년 기준 일본 헤어케어 시장은 약 6000억원 규모인데 비해 한국은 약 700억원 수준으로 8배 이상 차이가 난다. 또 일본은 2015년부터 미용가전 관련 프리미엄 시장이 이미 형성됐으나 한국은 2017년부터 형성된 초창기 시장이란 점도 감안했다는 설명이다.

JV는 올해 4분기 헤어 드라이어를, 내년에는 헤어 스타일링기 3종(Straight iron, Curl iron, Scalp)을 출시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뛰어난 제품 기획력과 디자인 역량을 보유한 카도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JV의 성공적 운영을 기대한다”며 “중장기적으로 SK매직의 상품기획 및 연구개발 인력을 교류해 양사의 역량을 높일 계획이며, 축적된 노하우가 향후 SK매직에 접목돼 프리미엄 가전분야의 견인차로서 작용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