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PAS] 잘가요! 나의 ‘장래희망’ 스티븐 호킹 박사님

[헤럴드경제 TAPAS=김상수 기자] 아이들의 장래희망이 연예인이나 스포츠스타가 아닌 과학자이던 시절. 스티븐 호킹은 우리들에게 과학자의 대표이자 장래희망, 그 자체였다. 

뉴턴, 아인슈타인을 잇는 천재 과학자 였던 그는, 루게릭 병에도 싸워 이겼던 극복자였고, 1100만부 이상 판매된 ‘시간의 역사’ 등 수많은 명저를 남긴 저술가 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블랙홀의 비밀과 신비를 일깨워준 우주의 안내자였다. 

잘가요 나의 장래희망. 당신이 떠나도 당신의 삶은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

/dlc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