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기덕 제자 ‘‘몰카촬영’ 혐의 전재홍 감독에 벌금 500만원 구형

[헤럴드경제] 검찰이 배우와 스태프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기덕 영화감독의 제자 전재홍 감독에 대해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풍산개’, ‘살인재능’ 등을 연출한 바 있는 전 감독은 지난 2016년 서울의 한 찜질방 탈의실에서 남성들의 나체 동영상 10여개를 찍은 혐의로 같은해 9월 기소됐다. 

15일 서울서부지법 등에 따르면 검찰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 감독에 대해 이 법원 형사1단독 정은영 판사 심리로 지난 9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전 감독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1일에 열릴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