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다스는 이명박 것 증거 나와…사실상 게임 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명박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와 진술을 충분히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다스는 MB 것’이란 게 나오고 나서 사실 게임은 끝났다”고 했다고 15일 CBS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여러 갈래 혐의 중 ‘기초’라고 볼 수 있는 다스 실소유주 문제와 관련해 확신을 가지고 있다. 검찰은 김백준 전 청와대 기획관으로부터 다스 소유와 소송 대납 여부를 뒷받침할 진술은 물론, 증거자료를 가지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김 전 기획관이 청와대에서 작성해 다스 측으로 보낸 서류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조사받는 내내 혐의 전반에 대해 “알지 못한다”거나 “기억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심지어 측근의 진술은 의도된 ‘허위 진술’이고 물적 증거는 ‘조작된 서류’라고 폄훼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전면 부인 태도가 예상 범위 안에 있었다며 되레 여유로운 모습이다. 검찰은 전날에도 이 전 대통령이 대체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하면서도 조사 진행이 “원활하다”고 설명했었다.

이 같은 자신감은 100억대 뇌물수수 혐의 등을 뒷받침할 진술과 증거가 이미 확보돼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검찰은 신중한 입장이지만 구속 수사에 점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검찰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면, “전광석화처럼 진행한다(검찰 핵심 관계자)”는 방침에 따라 늦어도 다음 주 초에는 최종 결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에 이어 이 전 대통령까지 구속될 경우 청와대가 정치적 부담을 느낄 것이라는 의견이 조심스럽게 나오고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