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安, 서울시장 3등 할 것” 견제…바른미래 “겁나느냐”

-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이석연…與 “인지도 너무 낮아”
- 바른미래 “후보도 없어서 이 사람, 저 사람 영입한다 하더니”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견제하자, 바른미래당은 “겁이 나느냐”고 반격했다.

김철근 바른미래 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홍 대표가 ‘안철수는 표가 없어 나와도 3등’이라는 망언을 했다”며 “안 전 대표 서울시장 출마가 그리도 겁이 나는지 제1야당 대표의 발언치고는 참으로 치졸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이 후보도 없어서 이 사람, 저 사람 영입한다고 하더니 아직 (제대로 된) 후보가 없어 한탄하는 소리로 들릴 뿐”이라며 “남의 당의 일은 걱정하지 말고 자기 당의 일이나 걱정하라”고 했다.

정국 구상과 휴식을 위해 3박 4일간 네덜란드를 다녀온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짐을 기다리며 마이클 크라이튼의 소설 ‘용의 이빨(Dragon Teeth)’을 읽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홍 대표는 이날 서울시장 후보로 이석연 전 법제처장 영입을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전 처장에 대해 “인지도가 매우 낮다”며 “인지도 낮은 후보를 통한 사실상 야권연대를 위한 포석”이라고 평가했다.

안 전 대표는 오는 16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재영입위원장직에 임명될 전망이다. 그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공식 합당과 함께 백의종군을 선언했었다. 그러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선 안 전 대표가 나서야 한다는 당내 요구가 거세지면서 한 달 만에 다시 당 전면에 나서게 됐다.

그는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전국을 누비며 지방선거 분위기를 띄운다. 이후 이르면 4월께 서울시장 후보로 직접 나서, 수도권ㆍ충청권으로 바람이 이어지는 ‘남하전략’을 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