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트럼프가 5월 말했다”… 북미회담 연기설 일축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청와대는 미국 국무장관 교체 여파로 북미정상회담이 연기될 가능성에 대해 ‘그냥 관측일 것’이라며 큰 무게를 두지 않았다. 백악관에서도 북미정상회담 5월 개최가 가능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공식적으로 미국에서 (북미정상회담 연기 가능성에 대해) 알려온 사실이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5월까지 하겠다고 했는데, (연기 가능성은) 그냥 관측 아니겠냐”고 말했다.


앞서 뉴욕타임즈는 14일(현지시간) 미국의 국무장관이 랙스 틸러슨에서 마이크 폼페이오로 교체됨에 따라, 상원 인준 절차가 끝날 때까지 북미정상회담이 연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신임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상원 인준 등에 시일이 걸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하지만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틸러슨 장관 경질 등으로 인해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취약하라 수 있다는 우려가 있냐’는 질문에 “어떠한 취약점도 없다고 확실히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을 경질하고 최측근인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후임으로 내정한 것에 대해 “대통령은 적기에 적절한 인물을 가장 맞는 자리에 배치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