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17일 워싱턴서 日외무상과 회담…북핵문제 협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한다. 

외교부는 16일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회담에서 북한·북핵문제 등을 비롯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두 장관은 워싱턴 체류 기간이 겹치는 기회를 활용해 회담을 하게 됐다. 남북, 북미 연쇄 정상회담이 추진중인 상황에서 양국 외교장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간의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한국, 일본 등과의 외교장관회담을 앞두고 경질됐지만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예정된 미국 방문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