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부정입사자 전원 면직…검찰 ‘채용비리 수사’ 급물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가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226명 전원을 직권 면직했다. 또한 채용비리와 수사 외압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은 대검찰청과 법무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 조사 결과 강원랜드는 전체 직원 3600여명 중 6%가 넘는 226명이 채용비리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는 이들을 직권 면직, 사실상의 해고 방침을 정하고 강원랜드의 감독기구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엄단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발족, 대통령 순방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채용비리가 드러났는데도 가담자나 부정합격자 처리에 소극적인 공공기관의 책임자에 대해 엄중 책임을 물으라고 지시했다. 이는 부정적 결과를 두려워해 후속 조처를 취하지 않는 공공기관 책임자를 문책하라는 취지의 언급이라고 청와대는 덧붙였다.

청와대는 “최종 사법처리까지 한 뒤에 부정합격자를 해고할 경우엔 부당한 피해를 당한 응시자를 구제하기엔 너무 늦다”는 게 채용 비리 시정을 위한 조치를 서둘러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어제 오후 대검 반부패부와 법무부 검찰국을 압수수색해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수사했던 춘천지검에 지휘를 내린 문건들을 확보했다.

또 법무부 검찰국에선 지난 1월 문제를 제기했던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에 대한 부당한 인사개입을 확인하기 위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앞서 안 검사는 춘천지검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당시 고검장 출신 변호사와 현직 국회의원이 압력을 넣었고, 지검장으로부터 증거 목록 삭제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