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광주과학관서 ‘2018 세계 뇌 주간’ 행사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세계적인 뇌과학 축제인 ‘2018 세계 뇌 주간-광주’ 행사가 오는 17일 오후 2시 국립광주과학관 상상홀에서 열린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에 따르면 이번 뇌주간 행사는 지스트(총장 문승현)와 국립광주과학관(관장 김선아),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연구단장 이건호), 최적치매관리기술연구센터(센터장 송종인)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세계 뇌 주간(World Brain Awareness Week)’ 행사는 일반인들에게 뇌과학 연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1992년 미국 DANA 파운데이션에서 처음 개최했으며 현재 60여 개국에서 매년 3월 3째주에 동시에 진행된다.

우리나라에서의 뇌주간 행사는 2002년 첫 행사 개최를 시작으로 올해 17번째를 맞이하며, 전국 각지에서 ‘뇌탐험을 위한 안내’라는 주제 아래 다양한 공개강연이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국립광주과학관 김선아 관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최적치매관리연구기술센터 센터장으로 있는 광주과기원 송종인 교수의 ‘다중생체정보 기반 치매중증도 모니터링 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소개가 있을 예정이다.

또한 지스트 의생명공학과 김태 교수가 ‘빛을 이용한 뇌 조절’에 관한 강연을, 전남대 의공학과 김도원 교수는 ‘뇌파를 이용한 뇌와의 소통’이라는 주제의 뇌강의를 갖는다.

이번 세계 뇌 주간 행사는 거대과학인 뇌를 탐험하기 위한 다양한 흥미로운 연구 내용으로 구성됐으며, 인간의 뇌에 관심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