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제아’ 된 러시아…美대선개입 제재에 英스파이사건 압박까지

미 재무부, 러 개인 19명ㆍ단체 5곳 추가 제재
영ㆍ독ㆍ프ㆍ미 4국 정상, 스파이사건 해명 요구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러시아가 미국 대선 개입 혐의와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으로 미국, 영국을 비롯한 서방과 대립하며 국제 사회의 ‘문제아’로 떠올랐다. 미국이 2016년 미 대선 개입을 이유로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하고, 영국·독일·프랑스·미국 정상이 공동으로 러시아에 스파이 사건 해명을 요구하면서 러시아는 점점 궁지에 몰리는 처지가 됐다.

워싱턴포스트(WP),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15일(현지시간) 미 대선 개입과 사이버 공격 등의 혐의로 러시아 개인 19명과 단체 5곳을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사진=EPA연합]

이번 제재로 이들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 기업들이 이들과 거래하는 것도 금지된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정부는 러시아의 미 선거 개입 시도를 포함해 파괴적인 사이버 공격과 중요 기반시설 침입 등 악의적인 사이버 행위에 맞서고 있다”고 제재 배경을 밝혔다.

제재 대상 개인 19명에는 대선 개입 사건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이 지난달 기소한 러시아 인사 13명이 포함됐다.

러시아 군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해커들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GRU는 대선 개입 공작의 본거지 역할을 한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RA)’의 배후로 의심받는 기관이다.

뮬러 특검팀은 지난달 기소장에서 “IRA에서 일한 러시아인들은 미국인과 접촉해 그들의 정치적 성향 등을 파악하고 신원을 도용해 소셜 미디어에서 가짜 계정을 만들어 분열 조장 활동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6월 전 세계를 긴장시킨 랜섬웨어 ‘낫페티야(NotPetya)’ 공격도 러시아 제재의 배경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낫페티야 확산을 러시아 소행으로 보고 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서방 4개국 정상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러시아에 스파이 사건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이들 정상은 “신경작용제인 ‘노비촉’ 사용은 화학무기금지협정의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법을 어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러시아에 이번 공격과 관련한 모든 의문에 대처하도록 요구했다”면서 “이번 사건은 영국의 자주권에 대한 공격이자 우리 모두의 안보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 역시 영국에서 벌어진 이번 공격은 수년간 러시아가 가한 무모한 행동의 반복이라고 비판했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