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개헌안 6월 국회 여야 합의로 마련 하는 로드맵 구상”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 헌정특위(헌법개정 및 정치개혁 특별위원회) 헌정특위의 활동시한이 6월까지 정해져 있는 만큼 그 안에 국민개헌안을 마련하고 6월 국회에 여야 합의로 개헌안을 발의해서 헌법절차에 따라 국회 의결과 국민투표를 진행하는 개헌 로드맵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연말 헌정특위 활동시한을 6월까지 합의해놓고 굳이 3월까지 사실상 활동을 끝내자고 종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민주당의 우원식 원내대표가 개헌시한인 지방선거가 3개월 밖에 남지 않아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우 원내대표에게 묻는다. 언제부터 지방선거가 개헌시간이 됐냐”고 꼬집었다. 또 “정확히 1년전 2017년 3월15일날, 민주당을 제외한 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대선과 연결해 개헌 국민투표를 하자는 걸 두고 국민주권을 침해한다며 격렬히 반대한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것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과 1년전 문 대통령이 한말처럼 개헌특위 논의 자체를 넘어 국민 의견을 수렴하는 순회 공청회 같은 절차도 제대로 하지 않은 상황에서 급박하게 지방선거 연계 개헌을 하겠다는 것은 국민의사와 동 떨어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남들이 모두 하자고 할 때는 하지 말자고 하다가 이제 와서 남들이 모두 신중하게 하자고 하니까 서둘러 하자는 청개구리 심보는 접어두길 바란다”며 “집권여당의 이런 독단과 패권적 발상이야 말로 지금 이 시점에 개헌이 왜 필요한지를 역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