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 바람 불고 쌀쌀…강원ㆍ충청ㆍ남부 내륙에 빗방울

-반짝 더위 사라지고 평년 초봄 기온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오늘은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발해만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는 가운데, 전국이 대체로 흐린 후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강원영동과 제주도에는 아침까지 비(강원영동 비 또는 눈)가 오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충청 내륙과 남부 내륙에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16일 아침까지)은 강원 영동 남부, 북한 1cm 내외, 예상 강수량(16일 아침까지) 강원 영동 남부, 제주도, 북한 5mm 미만이다.


오늘 전국 최고기온은 4~14도로 어제보다 떨어진 평년 수준 기온을 보이겠다. 서울 및 수도권 최고기온도 10~13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살짝 높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내일(17일) 오전까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아 쌀쌀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밝혔다.

오늘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1.0~4.0m, 동해 앞바다에서 1.5~6.0m로 일겠다.

내일(17일)은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모레(18일)는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아 전국에 가끔 구름 많다가 오후부터 흐려지겠다. 전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밤에 비가 오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