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에 임종석…총괄간사에 조명균 (종합)

[헤럴드경제=홍석희·문재연 기자] 오는 4월말께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임명됐다. 총괄 간사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맡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이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총괄 간사를, 준비위원은 정의용 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서훈 국정원장, 송영무 국방부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으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준비위원회 아래에는 3개의 분과가 설치 된다. 의제분과와 소통홍보분과, 의전지원분과 등이다. 의제개발 전략 수립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분과장을 맡게 되고, 소통분과는 홍보기획과 취재지원 소통기획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와 정부가 융합돼 체계적으로 일을 추진하도록 했다. 2007년 정상회담과 비교해 빠르게 대처가능하도록 조직 구성을 했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준비위원회는 주 1회 등으로 회의를 진행하고, 실무 논의는 주 분과장 회의를 통해 진행된다. 준비위 첫번째 회의는 3월 16일 오후 3시 여민회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된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