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준비위, ‘신속대처’ 방점…분과위 거의 매일 회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정부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특징은 빠른 대처를 위해 조직 자체가 가볍다는 점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부와 청와대를 융합해 체계적이고 실질적으로 일을 추진하도록 했다”며 “2007년 정상회담과 비교하면 청와대는 가볍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조직을 단순화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이번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추진체계를 보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아래 의제분과, 소통ㆍ홍보분과ㆍ운영지원분과를 두고 별도의 자문단을 두는 매우 단순한 구조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청와대가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와 준비기획단을 구성해 운영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역할을 각 분과로 넘겨 논의구조도 단순화했다. 

[그림=청와대 제공]

참여인원도 간소화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2007년에는 일단 평양을 가야 해서 대규모 인원이 꾸려졌다”며 “의제도 여러 방면으로 다양했는데 이번에는 본질적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자는 차원에서 경제 쪽이 빠져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준비위원회에는 경제부총리와 경제수석 등 경제 관계부처가 구성에서 빠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남북 경협은 현 단계에서 논의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돼 경제부처 관계자들이 준비위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중요 사안을 결정할 준비위원회 전체회의는 주 1회 또는 격주 1회 개최된다”며 “실무 논의는 주 3∼4회 열리는 분과장회의를 통해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