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北외무상은 왜 스웨덴으로 갔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스톡홀름을 방문해 마르고트 발스트룀 스웨덴 외교부 장관과 이틀 동안 회담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스웨덴 외교부를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양국 장관은 북한에 외교공관을 두지 않는 미국·캐나다·호주를 대신해 외교관계를 대행하는 스웨덴의 역할, 한반도의 안보 상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스웨덴 외교부가 성명을 통해 밝혔다.

리 외무상은 미국과의 외교를 담당하는 최강일 부국장과 함께 이날 북한 평양을 떠나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으며, 이어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향했다.

[사진=연합뉴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