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 수상

멜론이 지난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 이어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했다. [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로엔엔터테인먼트는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이 세계적 디자인상 ‘iF 디자인 어워드’의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2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4년부터 매년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등 7개 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별 수상작들을 발표한다.

심사위원단은 멜론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다수의 최신 디바이스에 일관성 있게 적용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멜론 모바일 4.0 애플리케이션(앱), 애플 아이패드 전용 앱과 맥(Mac)용 플레이어, 삼성전자의 사물인터넷(IoT) 냉장고와 스마트TV, 갤럭시 기어, 현대자동차의 카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미러링크’ 등이다.

문인숙 멜론컴퍼니 디자인그룹장은 “앞으로도 멜론은 디자인을 통해 음악 및 음원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대표 브랜드로서의 소명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멜론은 지난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브랜드 부문 본상도 수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