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부부가 ‘견우와 직녀’ 된 사연?

[헤럴드경제=이슈섹션]평창 동계패럴림픽 내내 김정숙 여사의 열정적인 응원과 선수 가족에 대한 따뜻한 격려가 주목을 받고 있다.

강원도민일보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지난 9일 평창 패럴림픽 개회식이 끝난 뒤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로 가지 않고 평창에 남아 숙식을 현지에서 해결하며 우리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기장을 찾아 응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여사는 9∼11일 평창에 머물며 바이애슬론 남자 7.5㎞와 여자 6.5㎞ 스프린트 결선 경기,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전 등을 관람하고 선수와 선수가족을 격려했다.

12일에는 청와대에 잠시 들렸다 13일 충남 아산 경찰대에서 열린 경찰대생과 간부 후보생 임용식에 문 대통령과 참석했다가 이날 저녁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휠체어 컬링 한국 대 스위스전을 관람한후 평창 숙소로 복귀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정이 이렇다 보니 14일 오전에는 경기장에 먼저 와있던 김 여사가 서울서 내려온 문 대통령과 견우와 직녀처럼 반갑게 만나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개회식후 닷새 만에 평창을 찾아 김 여사와 함께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관람하고 남·북 선수들과 우리 선수 가족들을 격려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여사는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안보 현안에 집중하고 있는 문 대통령을 대신해 평창 패럴림픽 ‘특사’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