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진기주, 초반 어색했던 연기가 좋아졌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진기주가 JTBC금토드라마 ‘미스티’에서 고민이 있었다. 나이가 들어가고 있는 선배 앵커 고혜란(김남주)을 밀어낼만한 경쟁력을 갖춰야 했다. 고혜란이 후배의 등장에 위기감을 느낄 정도가 돼야 긴장감이 살아난다.

하지만 초반 진기주가 맡은 한지원은 젊음 외에는 카리스마, 포스, 분위기 등에서 고혜란과는 경쟁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젊음과 풋풋함은 좋은 무기임에도 “애송이” 수준에 머물렀다. 고혜란이 후배 한지원에게 “너는 간절함이 없어”라고 할때 마치 “너는 연기력이 없어”라고 하는 것 같았다.


하지만 진기주도 방송이 거듭되면서 어색했던 초반 연기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연기가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진지함과 당돌함을 넘나드는 극 속에서 캐릭터의 색깔을 보여주고 있다. 한지원이 점점 매사에 당당하고 카리스마를 장착한 걸크러쉬 캐릭터로 다가가고 있는 것.

극 중 한지원의 뉴스나인을 진행할 때는 우아하면서도 시크한 커리어우먼의 자태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야무진 표정으로 상대방을 똑바로 응시하고 있는 모습에서 당당하고 카리스마 있는 한지원의 걸크러쉬 면모가 드러나기도 한다.

실제 아나운서라고 해도 무방할 만큼 위화감 없이 한지원 캐릭터에 녹아 든 진기주는 아나운서 캐릭터를 위해 현역 아나운서 발음을 녹음해 꾸준히 듣고 교정하며 목소리 톤과 억양까지도 디테일하게 준비하려고 노력한 것은 물론 아나운서 한지원에 몰입해, 촬영대기 중에도 틈틈이 연습했다는 후문이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