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관련 총 64명 수사망에 올라…이윤택 내일 소환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성폭력ㆍ성추행 의혹으로 경찰 수사망에 오른 이들의 수가 60명을 넘어섰다.

경찰청은 성폭력ㆍ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총 64명에 대해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정식 수사가 진행 중인 이들은 연극연출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등 유명인 9명을 포함해 모두 12명이다.

경찰은 유명인 15명을 포함해 총 24명에 대해 내사를 진행 중이고 나머지 28명에 대해선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한편 연극인 16명을 성폭행•성추행 혐의를 받는 이윤택 전 예술감독을 17일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불러 피의자로 조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