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캘리포니아 주의회 자문위원에 불법체류자 첫 선임

케빈 드 레옹

이민정책을 둘러싸고 미국 연방정부와 캘리포니아 주 정부의 갈등이 커진 가운데 캘리포니아 주 의회의 한 자문위원회에 불법체류자 출신의 변호사 겸 인권운동가가 선임됐다.

주 전체 정책을 총괄하는 직책에 불법체류자 출신이 기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캘리포니아 지역신문 ‘새크라멘토 비’가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케빈 드 레옹(민주당, 사진) 캘리포니아 주 의회 의장은 주 의회 산하에 있는 기회·접근 프로그램을 위한 학생 자문위원회 위원으로 멕시코 출신 여성 변호사 겸 인권운동가 리즈베스마테오(33)를 선임했다.이 위원회는 저소득층 가정 출신 학생들의 대학 진학 등을 돕는 기관이다.

마테오는 멕시코 옥사카 출신으로 14살 때 불법 입국한 부모를 따라 미국에 왔으며, 자신도 불법체류자 신분이다.

그는 캘리포니아에서 샌타클라라 대학을 졸업한 뒤 변호사 시험에 붙었다.레옹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캘리포니아에 장벽을 쌓지만, 캘리포니아는 기회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캘리포니아 주 의회의 결정에 대해 대안우파 보수 매체인 브레이트바트뉴스는 “캘리포니아가 불법체류 이방인을 주 사무실에 들여다 앉혔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2015년 헌팅턴파크 시 위원회에 불법체류자 출신 인사 2명이 선임된 적은 있지만, 주 의회나 주 정부에 불법체류 신분의 인물이 기용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