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강원랜드 면직도 정치보복이라고 할 건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6일 최근 청와대가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를 통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실이 드러난 226명을 사실상 해고한 것에 대해 “적폐청산이다. 발본색원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것도 정치보복이라고 하나”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이조시대 3정승 자제들도 과거에 합격해야 관직에 입문했건만”이라며 “강원랜드 채용비리가 226명, 이런 짓을 하고도 북한을 3대 세습이라 비난할 수 있는가“라며 강원랜드 부정합격차처리에 대해 비판했다.

한편 산자부는 검찰 수사와 자체 조사 결과 부정합격 등이 확인된 강원랜드 226명을 직권 면직키로 했다. 이들은 지난달 5일 업무에서 배제됐다. 하지만 정부 측은 검찰 기소나 사법부 판결까지 이들에 대한 조치를 미룰 수 없어 이러한 결정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원랜드 채용비리는 2015년 자체 특별감사에서부터 드러났다. 직권면직 대상자들은 과거 교육생 채용 과정에서 부정청탁 뿐 아니라 점수까지 조작해 합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