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우 스마트단장 “스마트공장, 이제 선택 아닌 생존의 싸움”

- “스마트공장을 인력감축과 연결지어 생각해서는 안돼”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독일과 미국, 일본 등 글로벌 선도국가에 비해 우리나라의 스마트공장 시스템 구축이 상대적으로 뒤쳐져 있으며, 국내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스마트 공장 구축이 필수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6일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된 제 364회 IMI조찬경연에서 박진우 스마트단장은 ‘스마트공장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란 강연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스마트공장은 이제 선택이 아닌 ‘생존의 싸움’이 되고 있다”며 이 같이 설명했다.

국내의 경우 선진국가와 비교해 인식부족과 설비투자 부담 등으로 인해 스마트공장 시스템 구축이 뒤쳐져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박 단장은 국내 스마트공장 추진을 위한 현실적인 전략으로 기존 산업의 스마트화와 스마트 신산업의 육성이라는 두 트랙 전략을 제시하며 “스마트공장을 추진하기 위한 리더의 인재발굴 의지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마트공장 구축은 국내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과제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박 단장은 현재 대한민국 스마트공장사업 과정과 성과를 설명하며 “한국은 선진국들이 240년에 걸쳐 만들어낸 성과를 40년이라는 짧은 기간 내에 달성하다보니 부족한 부분이 많다”며 “최근의 한국 제조업 경쟁력 약화가 이와 무관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박 단장은 스마트공장 구축에 성공한 중소ㆍ중견 기업들이 생산성 향상, 매출증가, 고용증가, 국제시장 경쟁력 향상 등 괄목할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실제 사례도 함께 제시했다.

또한 스마트공장의 우수사례로 꼽히는 독일 암베르크 지멘스 공장을 예로 들며 스마트공장이 인력감축과 연결지어 생각해서는 안된다고도 했다.

박 단장은 “(독일 지멘스 공장은) 25년 간 1000명의 일자리를 유지하며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인력을 줄이겠다는 생각으로 스마트공장에 접근해서는 안 된다”며 “스마트공장은 무인자동화가 아니라 사람과 기계의 유연성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