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시사하지 않았다”

-“투자협정 재협상 전념하고 있다는 점 강조”
-“북미정상회담, 범정부 차원 노력 이뤄져”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무역협상이 뜻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철수 의사까지 내비쳤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그러한 발언은 없었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16일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리가 해당 언론보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려고 했던 것은 현 행정부가 미국인 근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의 무역과 투자협정들을 재협상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점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의 무역이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이게 되게끔 미ㆍ한 자유무역협정(FTA)을 개선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미주리주에서 열린 모금만찬에서 한 30분 분량의 연설이 담긴 음성녹음을 입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이 뜻대로 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철수 카드를 꺼낼 수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관련, “우리는 그들과의 무역에서 매우 큰 적자를 보며 우리는 그들을 보호한다”면서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에서도 돈을 잃는다”고 말했다.

또 “지금 남북한 사이에 우리 군인 3만2000명이 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어디 한번 보자”고 말했다.

WP는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한다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위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이 관리는 미국의 국무장관 교체로 북미정상회담이 애초 예정된 5월이 아닌 6월이나 7월로 연기될 수 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선 “정부 내부의 세부 준비사항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지원하는 포괄적이고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의 역사적이고 성공적인 아시아순방을 준비했던 백악관 사람들이 여러 정부 부처의 인재들과 분석을 적극적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