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 기흥역서 폭발물 소동…퇴근길 시민들 ‘멘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분당선 기흥역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에 역사 일대를 통제하고 수색에 나섰지만 폭발물은 발견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분당선 양 방향 지하철이 1시간 가까이 기흥역을 무정차 통과했다.

15일 오후 5시 10분쯤 경찰 112 상황실에 “기흥역에 폭발물이 설치됐다, 제한시간 1분”이라는 신고 문자가 접수돼 경찰이 분당선 기흥역과 용인 경전철 환승 구간까지를 통제하고 시민들을 대피시켰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경찰은 역사 내부를 3차례 걸쳐 수색했지만 폭발물을 발견하지 못했고 112에 “폭발물 오인신고를 했다”라는 문자 메시지가 접수됨에 따라 1시간 가량 지난 6시 쯤 수색을 종료하고 지하철 운행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고 당시 발신자 표시가 없었다며 장난 신고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발신자를 추적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