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9’ 70여개국 출격

- 16일 한국, 미국, 중국 등 70여개국 출시…이달말까지 110여개국으로 출시 확대
- 주요 5개 도시에서 ‘갤럭시 팬 파티‘ 개최…갤럭시 마니아 집중공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9’가 16일 70여개국에 정식 출격했다.

지난해 프리미엄폰 출시 때보다 1차 출시국을 대폭 늘리고 갤럭시 ‘마니아’층을 집중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전작보다 잠잠한 사전판매의 부진을 털고 흥행몰이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 수 있을지 주목된다.

16일 삼성전자는 ‘갤럭시S9’와 ‘갤럭시S9플러스’를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중국, 인도 등 전 세계 70여개국에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대형 쇼핑몰 파빌리온 쿠알라룸푸르에서 진행된 ‘갤럭시S9’ 출시 행사에서 배우 박보검과 현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앞서 전날 삼성전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배우 박보검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S9’ 출시 행사를 개최하는 등 중국, 호주 등에서 잇따라 출시 행사를 가졌다.

이번 1차 출시국가는 지난해 갤럭시S8이 4개국(한국, 미국, 캐나다, 푸에르토리코)에 그친 것에 비하면 크게 늘었다. 작년 하반기 갤럭시노트8의 1차 출시국(40여개국) 보다도 확대됐다. 더 나아가 삼성전자는 이달 말까지 110여개국으로 출시국을 확대, 출시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초기 판매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갤럭시 ‘마니아’층을 집중 공략하는 전략도 이어간다.

삼성전자는 16~17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갤럭시 사용자들과 함께 소통하는 축제인 ‘갤럭시 팬 파티(Galaxy Fan Party)’를 진행한다.

그동안 언론을 대상으로 국내 미디어데이를 개최하던 것을 생략하고 대신 ‘갤럭시 마니아’들을 초청해 소비자 체험형 행사로 출시 행사도 바꿨다.

정식 출격과 함께 사전판매에서 전작보다 부진한 성적을 보인 갤럭시S9 판매가 본격적으로 활기를 찾게 될지도 주목된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9’의 사전판매량은 지난해 갤럭시S8의 70~80%수준에 그치고 있다.

AR이모지, 초고속카메라 등 카메라 성능이 개선됐지만 전작과 유사한 디자인 등으로, 외형 변화가 컸던 갤S8에 비해 소비자 반응이 잠잠하다는 것이 이통업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제품 공개 후 바로 사전판매가 시작돼, 제품을 좀 더 보고 구매하려고 개통을 미루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았던 것 같다“며 ”정식 판매가 시작되면서 대기했던 교체 수요들이 실제 구매로 이어질지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