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발생주범 대형공사장 491곳 집중 단속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대형 재개발ㆍ재개발 사업장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시는 비산먼지를 발생시키는 1만㎡ 이상 대형사업장 491곳을 집중 점검한다고 16일 밝혔다.

철거ㆍ굴토 작업이 진행되는 대규모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장 31곳과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대형사업장 460곳이 단속 대상이다. 주요 점검ㆍ단속 사항은 야적토사 등에 덮개를 설치했는지, 토사 운반차량을 세차하는 시설을 설치ㆍ가동하고 있는지, 주변 도로와 공터를 제대로 청소하고 있는지 등이다.

점검 결과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경고, 조치이행 명령, 공사 중지 등의 행정조치를 한다. 위반 정도가 심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또 적발된 사업장은 향후 재점검을 실시해 조치 여부가 제대로 이행됐는지 여부를 재확인할 예정이다.

건설 공사장 등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는 초미세먼지(PM-2.5) 발생 요인의 20% 가량을 차지한다. 서울연구원이 2016년 발표한 연구 결과, 미세먼지 배출원의 39%를 난방ㆍ발전이 차지했고 자동차(25%), 비산먼지(22%), 건설기계(12%), 생물성 연소(2%) 등이 뒤를 이었다.

황보연 기후환경본부장은 “봄철 발생하는 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해 서울시와 자치구가 각종 건설 공사형장에 대해 집중단속을 추진한다”며 “교통분야의 대기 오염물질을 줄여 나가는 정책과 함께 공사장 등 비산먼지 발생을 줄여 나가는 것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장연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