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선체 잔해서 사람 뼈 추정 2점 또 발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월호 선체 절단물 수색 과정에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2점이 추가로 수습됐다.

전날 1점에 이어 이틀간 총 3점의 뼈가 추가로 발견된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오전 목포 신항 야적장에 있는 세월호 선체 절단물 더미 수색 과정에서 사람 뼈로 추정되는 길이 6㎝ 안팎의 뼈 2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해수부는 전날도 세월호 현장에서 유골로 추정되는 뼈 1점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신원 확인을 위한 정밀조사를 의뢰했다.

이날 발견된 뼈 2점도 국과수로 보내 신원 확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세월호 사고로 아직 가족 품에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는 단원고 남현철·박영인 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