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초등학교 10곳 코딩교육 2억 지원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수원시가 코딩교육을 위해 올해 10개 초등학교에 시비 2억원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코딩’(coding)은 각종 컴퓨터 언어로 프로그램·소프트웨어를 만들고 실행하는 과정이다. 학생들의 논리력·창의력·문제해결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학생·학부모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수원 오목초등학교에서 진행된 코딩교육.[사진제공=수원시]

시 지원금은 강사료·운영비·교재비, 코딩교육을 위한 초등교사 직무교육비 등으로 사용된다. 학교는 교육에 필요한 인터넷·컴퓨터 등 설비비와 장소를 제공하고, 그 외 모든 비용은 시가 부담한다.

올해 시의 지원을 받아 코딩교육을 진행하는 학교는 고색·매산·연무·영덕·오목·율전·일월·조원·효동·효원초등학교다. 매산초는 전 학년, 오목초는 3~6학년, 나머지 8개 학교는 5·6학년 대상이다.

전체 84개 학급, 2157명의 학생이 참여한다. 1인당 연간 17시간씩 정규수업시간에 코딩교육을 받게 된다. 아주대 소프트웨어학과 교수와 학생들이 강사로 나선다.

수원시는 지난 2016년부터 초등학교 5·6학년을 중심으로 학교 코딩교육을 지원해왔다. 2016년 4개 학교(매산·영덕·오목·일월초) 1072명이 참여했고, 지난해에는 5개 학교(고색초 추가) 1568명이 참여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