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화성행궁 별주ㆍ장춘각 발굴조사 착수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화성행궁 2단계 복원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수원시가 19일부터 ‘화성행궁 미복원시설 발굴조사’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발굴조사를 하는 미복원시설은 별주(別廚)와 장춘각(藏春閣)이다.

별주는 1795년 혜경궁 홍씨의 회갑 잔치 준비를 위해 설치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후 분봉상시(分奉常寺)로 이름이 바뀌었다. 분봉상시는 현륭원에 올릴 제물을 마련하고 이와 관련된 문서를 정리 보관하는 곳이다. 장춘각은 낙남헌 서쪽에 있던 전각(殿閣)으로 용도는 명확하지 않다.

별주 발굴조사는 화성행궁 주차장, 장춘각 발굴조사는 화령전 진입부에서 이뤄진다. 

`정리의궤` 행궁전도에 있는 별주와 장춘각.[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는 1989년부터 2002년까지 화성행궁 1단계 복원사업을 하고, 2003년부터 2단계 복원사업을 추진했다. 2단계 복원사업 대상은 우화관(于華館), 별주, 장춘각 등이다. 2020년까지 2단계 복원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우화관은 옛 신풍초등학교 부지에서 발굴조사 중이다. 임금을 상징하는 전패를 모시던 객사였던 우화관은 1905년경부터 수원공립보통학교로 사용했고, 이후 증·개축을 거듭하다가 사라졌다.

수원시와 경기도교육청은 복원을 위해 신풍초등학교를 광교신도시로 이전했고, 2015년부터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시작했다. 학교터에서 연못과 우화관 흔적 등이 확인된 바 있다.

별주 발굴조사로 4월까지 화성행궁 주차장 일부를 사용할 수 없다. 대형버스주차는 불가능하다. 화령전은 외삼문으로만 출입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화성행궁의 완전한 모습을 복원하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숙명적인 과제”라며 “우화관에 이어 별주와 장춘각의 발굴 조사가 이뤄지면 ‘정리의궤’에 그려진 화성행궁의 완전한 모습을 볼 날이 곧 다가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행궁은 임금이 궁궐 밖으로 행차할 때 거처하던 임시궁궐이다. 화성행궁은 행궁 가운데 국내 최대 규모다. 정조는 아들 순조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상왕으로서 머물 것을 염두에 두고 서울의 궁궐과 같은 형식으로 화성행궁을 건립했다.

화성행궁에서는 혜경궁 홍씨의 회갑을 축하하는 진찬연을 비롯해 여러 행사가 거행됐다. 평상시에는 화성유수부 유수가 머무는 관청으로 사용됐지만, 일제강점기 후 경기도립병원, 경찰서 등 시설물이 들어서면서 원래 모습을 잃어갔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