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mJX-594’ 바이러스, 면역항암 병용치료에서 효과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신라젠(대표 문은상)은 ‘mJX-594’ 바이러스의 신장암 대상 전임상 연구결과를 오는 3월 23일부터 27일까지(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에서 열리는 ‘2018 키스톤 심포지엄’ 내 ‘면역항암 병용치료’ 세션에서 포스터 발표한다고 16일 밝혔다.

mJX-594는 신라젠이 간암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펙사벡(JX-594)과 동일한 치료유전자를 갖고 있는 바이러스다. 설치류에는 감염성이 없는 펙사벡과는 달리 실험 쥐의 세포에도 감염이 될 수 있는 균주를 이용해 만들었다.


발표는 ‘백시니아 바이러스, 종양 면역 환경을 바꾸어 면역관문억제제의 효능을 증가시키다’라는 타이틀로 연구책임자인 분당 차병원 김찬 교수가 진행할 예정이다.

면역관문억제제는 다양한 암종에서 치료 효능이 입증되고 있어 새로운 항암제로 급부상하고 있지만 종양 내에 T-세포가 존재하지 않을 때에는 반응하지 않는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 같은 문제점을 항암 백시니아 바이러스와의 병용으로 면역관문억제제(PD-1 억제제, CTLA-4 억제제) 단독요법의 제한성을 극복하고 더 나아가 투여 방법, 순서의 중요성까지 마우스 실험을 통해서 밝혔다는 것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종양 내 면역 환경을 항암 백시니아 바이러스가 바꿔주면서 면역관문억제제의 항암효과가 증가됨을 입증했다는 것을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