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측 “두 고소인과 성관계는 남녀 애정행위… 강압 없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53·사진) 전 충남도지사 측이 “남녀간 애정행위였고 강압은 없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안 전 지사는 수행비서 김지은씨에 이어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연구원 A씨에게 잇따라 고소당했다. 안 전 지사는 향후 검찰 조사에서 ’성관계는 있었으나 성폭행은 아니다‘라는 주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16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최초 폭로자 김지은(33)씨와 안 전 지사 주변 인물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와 함께 두번째 피해자 A씨의 고소 내용을 파악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더연 연구원이던 A씨는 지난 14일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과 추행, 강제추행 등 3가지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이르면 이날 A씨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한 뒤 안 전 지사를 재소환해 진술을 확인할 예정이다.

안 전 지사는 김지은 씨는 물론 A씨 사건에 대해서도 ’강압은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안 전 지사의 법률대리인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두 사건에 대해) 안 전 지사는 기본적으로 남녀간 애정행위이고 강압이란 것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생각이다. 성과 관련한 부분에선 지금까지 그렇게 해왔다는 입장”이라며 “(두번째 고소 건은) 시간이 오래되고 일정이 바빴다보니 혹여 기억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는지 기억을 더듬고 있다. 장소 같은 세세하고 구체적인 부분은 기억을 해내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또 더연에 대해서도 “연구소에 영향력을 미칠 위치가 아니었다”면서 ’업무상 위력‘을 가할 만한 관계가 아니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는 안 전 지사의 주도로 설립된 싱크탱크로, 안 전 지사가 2010년까지 초대 연구소장을 지냈다. A씨가 범행을 주장하는 2015~2017년에 공식적으로는 직책이 없었다.

앞서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씨는 지난 6일 “안 전 지사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했다”며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및 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