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과학기술원 화재…인명피해 없어

폐 리튬 보관함 자연발화 추정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15일 오후 12시38분경 울산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UNIST)’ 111동 302호 연구실 폐 리튬 보관함에서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리튬 보관대 및 후드 등이 일부소실 되고 스프링클러 작동에 의해 기자재 일부가 피해를 입는 등 500만원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내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시간 20여분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연구실에서 실험중이던 이 학교 A(28) 학생이 폐 리튬 보관함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하고 투척용소화기로 진화를 시도했으나 실패해 연구실 사람들과 대피했다고 화재당시를 설명했다.

화재가 난 ‘울산과학기술원(UNIST)’ 111동 302호 연구실 내부

소방당국은 화재당시 연구실에 있던 학생들의 진술을 중심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