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임명”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 전면에 나서게 됐다. 직함은 인재영입위원장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전 대표를 인재영입위원장으로 모시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설명=돌아온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면서 유 대표는 “박주선 바른미래 공동대표와 (이미) 상의했고, 오늘 최고위원들과 협의해 임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달 1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공식 합당과 함께 백의종군을 선언했지만,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한 달 만에 다시 당 전면에 나서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