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前 비서관 “MB, 보수언론과 술자리에 월 4천만원 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국회의언 시절 6급 비서관을 지낸 김유찬 씨가 MB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MB소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어준, 박지원 의원, 이정렬 전 판사가 등장했고, 이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전 비서관이자 MB 최초 폭로자 김유찬 비서관과 전화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유찬 전 비서관은 ‘정치보복’이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주장에 “뿌린 대로 거두는 것”이라며 “내가 겪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람을 귀하게 여길 줄 모르는 분이다. 아울러서 법을 안 지켰다. 저는 직접 그분을 가까운 곳에서 봐서 떠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질구질한 얘기가 많다”며 “운전기사로 7년 일한 이모 씨는 집주인이 전셋값을 올려달다랄고 해 200만원을 빌려달라고 했더니 다음날 해고됐다더라”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푼돈까지 집착하는 이유를 묻자 김 전 비서관은 “본인의 이미지 관리를 위해서는 금액 상관없이 무제한으로 쓴다”며 “보수 언론이 찾아와 술을 사달라고 하면, 한 달 술값만 4천만 원 쓰셨다”라고 했다.

진행자 김어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 마디로 어떤 사람이냐고 물었고, 김유찬 전 비서관은 “권력을 가져서는 안 될 사람, 정치해서는 절대로 안 될 사람”이라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