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결백 밝힐 사진 증거 780장 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무고를 밝힐 사진 780장이 있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프레시안이 당시 상황이 12월 23일 오후 1~2시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결백함을 밝힐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2011년 12월23일 연속 촬영된 780여장의 사진으로 5~10분 간격으로 촬영됐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은 “당일 오후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프레시안과 민국파(‘정봉주와 미래권력들’ 카페지기)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 전 의원을 수행했다는 민국파 역시 당일 여의도에 간 사실이 없다고 확인했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은 “시간 순서대로 촘촘하게 촬영된 780여장의 사진을 통해 당일 정 전 의원의 행적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관련 기사와 민국파 등 주장의 허구성을 충분히 입증할 수 있다”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