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증거 사진’ 내놓은 날…프레시안, 명예훼손 ‘맞고소’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언론사 프레시안이 16일 정 전 의원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 측이 보도자료를 통해 프레시안 측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취지다.

프레시안은 이날 성명을 통해 “보도는 정치인 정봉주와의 진실 공방이 아니고 그에게 당했던 피해자가 7년만에 토해낸 외침이 사실로 입증되어 가는 과정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정 전 의원이 검찰에 제출한 고소장엔 피해자와 목격자는 빠지고 프레시안 기자들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했다는 주장뿐이라며, 진실을 밝히자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무엇이 두려워 진실의 주체들을 뺀 것이냐고 반문했다.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죄’ 고소는 전적으로 정봉주 전 의원이 야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기자 지망생 A 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지난 13일 A 씨의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해 허위사실을 보도했다면서 프레시안 기자들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정 전 의원 측은 “프레시안 기사는 객관적 증거와 명백히 배치되며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를 방해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작성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봉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성추행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 2011년 12월 23일 종일 1~5분 단위로 동영상 찍듯 저를 촬영한 사진 780장을 확보했다”며 “전문 사진작가가 약 7시간을 따라다니며 근접 촬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진을 경찰에 제출해 성추행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하겠다”며 “프레시안이 이 증거를 보고도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지 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성추행 의혹으로 더 논쟁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