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일자리 대책] 수혜자별 혜택은…지방 중소기업 취업 청년 1350만원 α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의 ‘3ㆍ15 청년일자리 대책’으로 청년층과 중소기업, 창업자들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은 얼마나 될까.

정부는 지방의 산업단지에 있는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에게는 연간 최대 ‘1035만원 α’의 혜택이 돌아가고, 고졸 취업자의 경우 최대 1435만원의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 입장에서는 중소기업이 청년 10명을 신규로 채용할 경우 3년간 최대 총 7억5000만원, 중견기업이 청년 90명을 신규로 채용할 경우 3년간 최대 56억7000만원의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추산됐다.


또 청년 창업자에게는 창업 5년 이내에 청년 3명을 신규로 채용할 경우 3년간 ‘8100만원 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창업단계별로 예비창업자에게는 최대 1억원의 오픈바우처 혜택을, 초기 성장단계에서는 최대 10억원의 성장자금 지원을, 본격 성장단계에서는 3년간 최대 20억원의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다.

구직 청년의 겨우 올해는 30만원씩 3개월간 90만원, 내년에는 50만원씩 6개월간 총 300만원의 구직수당을 받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산업단지에 있는 중소기업에 취업해 연봉 2500만원을 받는 경우, 소득세 면제(연 45만원), 청년내일채움공제(800만원), 전월세 보증금(약 70만원) 및 교통비 지원(120만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먼저 정부는 중소기업에 취업한 34세 이하 청년의 소득세를 5년간 연 150만원 한도로 면제해주기로 했는데, 연봉 2500만원을 받는 근로소득자의 연간 소득세 면제 규모는 45만원으로 추산된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ㆍ중견기업 신규 취업자가 3년간 근무하면 본인 600만원, 기업 600만원(고용보험 지원), 정부 1800만원으로 총 3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제도다. 이 가운데 고용보험과 정부 지원분 등 본인 부담액을 빼 연간으로 환산하면 실질 지원규모가 800만원에 달한다.

정부는 중소기업에 취업한 34세 이하 청년에 전월세 보증금으로 3500만원까지 4년간 1.2% 저금리로 대출해 주기로 했다. 이를 시중은행 전세 대출 금리 3.2%로 환산하면 연간 이자를 70만원 정도 절약할 수 있다.

정부는 교통여건이 어려운 산업단지 소재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청년에게 교통비를 매월 10만원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120만원이다.

이러한 지원을 모두 합하면 연간 1035만원으로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시행에 따른 ‘ α’도 기대된다.

이는 중소ㆍ중견기업이 종업원 1명을 전일제 정규직으로 신규채용하면 1인당 연90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 지원액이 임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2016년 대기업 대졸 초임 임금은 3800만원으로, 중소기업 평균 초임 2500만원에 ‘1035만원 α’를 더하면 대기업 수준에 근접할 수 있다는 것이 정부의 계산이다.

여기에 직업계고 학습중심 현장실습이나 일반계고 직업교육 위탁과정을 통해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고졸 청년에게는 장려금 400만원이 추가 지원돼 실질소득 인상 폭이 더 커져 1435만원이 된다는 계산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