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일자리에 ‘올인’하는 정부] 중소·중견기업 반응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 큰도움…경영부담 줄이는 제도 보완을”

정부가 지난 15일 내놓은 청년일자리 대책과 관련해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이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중소기업계는 다만 중소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전환하기 위해 후속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것은 물론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과 같은 현안 법 및 제도 개선이 있어야 한다며 숙제가 여전히 남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기업 인센티브 부여, 청년구직자 지원, 지역 일자리창출기반 조성 등의 측면에서 기존의 것 보다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년고용 기업을 위한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과 청년 고용증대 세제 지원 확대, 청년 구직자를 위한 내일채움공제 확대, 소득세 감면, 주거지원 확대, 청년구직활동 지원금 지급 등은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청년과 기업의 양자 균형시각에서 마련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특히 “중소기업 일자리의 미스매칭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중견기업연합회도 정부 대책에 반갑다는 반응이었다. 중견련은 “청년실업이 최악에 이른 상황에서 특단의 대책과 구조적 대응을 병행해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정부의 의지에 공감한다”고 했다.

일각에서 비판적으로 지적하는 2021년까지 한시적 지원 유지에 대해서도 “민간 주도의 안정적인 고용 창출 구조 확립 필요성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반영된 조치”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중견련은 “신규고용 지원금 제공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의 핵심 주체인 ‘중견기업’을 주요 정책 대상으로 설정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했다.

다만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은 모두 추가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면서도 일부 온도차를 보였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청년들의 막연한 부정적 인식을 전환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마련해 청년들의 중소기업 취업이 활성화되도록 일자리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근본적인 인식 전환의 틀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견기업은 법·제도적인 조정에 방점을 찍었다. 중견련은 “‘청년 일자리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통상임금 등 경영 부담을 가중하는 법·제도의 합리적 조정이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이번 발표에 포함되지 않은 내용 중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필요한 정책이 있다면 지속 추진할 것이고 세부내용도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진원 기자/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