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런 대통령은 진짜 마지막이길”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와 관련 “이런 대통령은 진짜 마지막이길 하는 게 국민들의 마음”이라고 질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검찰에) 들어가기 전에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해 놓고서는 정작 들어가서는 혐의를 부인했다”며 “정치 보복이라는 주장을 하더니 결국 부인할 수 없는 증거 앞에 부하 탓, 측근 탓, 심지어 가족 탓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역사와 국민의 걱정에는 시효가 있을 수 없다”며 검찰에 “국정 최고 책임자의 범죄는 반드시 처벌한다는 각오로 사법 정의를 바로세우는 일에 한 치 주저함이 없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15일 발표한 정부의 청년 일자리 대책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계획에 대해서는 “예산년도 3개월만에 추경을 편성하는 이유는 때가 늦으면 더 커질 청년 실업 위기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야당도 청년 실업 위기 상황을 함께 인식하고 일자리 추경에 적극적인 자세로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