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구리시 장애인 복지시설 건립 지원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연 면적 4400㎡의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구리시 발달장애인 평생학습센터 건립을 지원한다.

캠코는 16일 구리시(시장 백경현)와 구리시청에서 구리시 발달장애인 평생학습센터 건립을 위한 공유재산 개발 위ㆍ수탁 계약을 체결한다고 이날 밝혔다.

센터는 준공 후 발달장애인 평생학습시설, 장애아동 수영장, 직업재활시설 등 다양한 시설이 입주할 예정이다.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이번 사업은 캠코가 초기 사업비를 조달하고 구리시가 개발비용을 장기간에 걸쳐 상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구리시는 지역에 필요한 공공시설을 초기 재정부담 없이 공급할 수 있다.

캠코는 이번 위ㆍ수탁계약 체결로 구리시와 총 5건의 공공청사 위탁개발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해 11월에는 갈매동 복합청사 및 여성회관(다문화가족회관)을, 이달 들어선 교문1동 복합청사, 인창동 주민센터 등의 사업에 참여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는 차별화된 공유재산 위탁개발 노하우를 통해 지자체에 필요한 공공시설을 적기에 공급해왔다”며 “앞으로도 각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지역 복지ㆍ행정 수요 충족은 물론 지역 공동체의 상생과 발전에 기여하는 공적자산관리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