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두 개 꽂고 경기장으로…김정숙 여사 패럴림픽 연일 응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연일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경기를 알리기 위해 응원전을 펼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백팩에 태극기를 챙겨 응원을 다니는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5일 청와대는 이날 열린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한국과 캐나다의 준결승 경기를 관람하러 강원도 강릉 아이스센터를 찾은 김 여사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체코 전에 이어 두 번째로 아이스하키 경기장을 찾은 김 여사는 등에 멘 가방에 태극기 두 개를 꽂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제공=청와대]

장동신‧이지훈 선수의 가족과 관중석에 앉아 적극적인 응원전을 펼친 김 여사는 양 팀이 열띤 경기를 펼치자 “잘한다”, “다치지 말자”라고 외치는가 하면 선수들의 이름을 일일이 불러가며 응원했다.

이날 경기는 한국 대표팀이 0대 7로 패했다. 하지만 관중들은 ‘대한민국’을 외치며 선수들에 격려와 함성을 보냈다.

김 여사는 경기 후 “다음 경기도 있으니 체력 관리, 부상 관리 잘 하길 바란다”는 당부의 말을 남겼다.

한편 김 여사는 김 여사는 지난 10일에는 바이애슬론, 11일에는 아이스하키, 13일에는 컬링, 14일에는 크로스컨트리, 15일엔 아이스하키 경기장을 찾아 패럴림픽 참가 선수들에게 열띤 응원을 보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