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부진 현대 기아 UN 납품으로 활로 찾나?

미국 시장에서 극심한 판매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현대·기아차가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입찰에 토요타와 GM 등을 따돌리고 대규모 물량을 수주하게 됐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손잡고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 입찰에 참여해 대규모 물량을 수주하게 됐다고 밝혔다. 향후 5년간 최대 1000대, 수출액 규모로 약 1200만달러인 것으로 알려진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UN 낙찰은 지난 2010년 420대 규모의 중형버스 납품에 이어 두번째로 UN 납품 사례이로써 지난 2010년 (420대 중형버스)에 이어 두번째로 UN에 납품하게 됐다.

특히 토요타, GM 등 이미 UN 시장을 선점하고 있던 업체를 제치고 대규모 물량을 낙찰받았다는 것과 까다롭기로 알려진 UN의 공개경쟁 입찰에서 상용차에 이어 승용차에서도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입찰에 성공하며 향후 전 세계 UN 및 UN산하기관에 엘란트라, 리오, 포르테 그리고 쏘렌토 등을 공급하게 됐다. 향후 이들 차량이 UN의 마크를 달고 전 세계 UN 및 UN산하기관에서 사용되는 점 그리고 세계 각국의 언론에 직접 노출됨으로써 브랜드 신뢰도와 이미지 제고 측면에서도 상당한 마케팅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대·기아차는 이번 입찰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를 부품 공급사로 지정해 향후 UN 차량의 유지 보수 부품도 한국 기업이 공급하게 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차 관계자는 “UN 공개경쟁 입찰에서 토요타와 GM 등을 제치고 공급사로 선정된 것은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은 성과”라며 “UN 조달시장 진출 성공을 바탕으로 전 세계 정부를 대상으로 하는 각국 조달시장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UN 조달 시장은 지난 2000년 이후 UN이 국제 정치 및 경제 이슈에 대해 미치는 역할이 커지면서 급성장하고 있다. 지난 2016년 현재 UN 조달 본부 및 산하 기구를 포함한 총 수주규모만도 약 177억달러에 이른다. 한국 기업의 UN 조달 시장 참여 실적은 전년 대비 11.55% 증가한 2억 달러로 총 21개 UN 및 산하기구에 제품을 납품했다. 점유율 1.21%로 전체 UN 조달국 중 18위 수준이다.

한편 현대·기아차의 UN 납품에 대한 비판적 시각도 있다. 실제 양 사는 지난해 관공서나 기업, 렌터카 업체를 대상으로 한꺼번에 대량으로 판매하는 ‘플릿판매’에 대해 개인 소매 판매보다 수익성이 낮다며 대대적으로 감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일반 관공서는 줄이면서 UN에 대한 납품은 늘리겠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Print Friendly